‘데뷔 30주년’ 이승철 “지금까지 노래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조슬기

가수 이승철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이승철이 데뷔 30주년을 맞은 소감을 전했다.

이승철은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더줌아트센터에서 데뷔 3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느덧 30주년을 맞았다. 많은 것을 얻고 느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LP로 데뷔해서 CD, MP3로 이어지기까지 격변하는 가요계에서 계속 노래를 부르고 있다. 그것만으로도 영광이고 행운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의 30년은 팬들을 찾아가는 콘서트를 많이 열고 싶다”고 덧붙였다.

지난 1986년 록밴드 부활의 보컬로 가요계에 데뷔한 이승철은 이후 솔로 가수로서 활약을 펼쳤다. 그는 지난 5월 21일부터 데뷔 30주년 기념 투어 ‘무궁화삼천리 모두 모여랏!’을 열고 팬들을 만났다. 오는 10월 8일 수원을 시작으로 하반기 투어를 본격적으로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