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박근형 “과거 백일섭 인기 최고였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근형 / 사진제공=SBS플러스 '손맛토크쇼 베테랑'

배우 박근형 / 사진제공=SBS플러스 ‘손맛토크쇼 베테랑’

‘베테랑’ 박근형이 백일섭의 전성기 시절을 언급했다.

박근형은 2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손맛토크쇼 베테랑’에서 “우리 때 내 이국적인 외모는 환영 받지 못하는 얼굴이었다”며 “그때는 달덩이 같이 복스럽고 온순한 느낌의 외모가 대세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시절 인기가 가장 많았던 사람은 백일섭 씨였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최고였다”고 백일섭을 치켜 세웠다.

또 그는 “당시 레슬링 선수 김일 씨도 인기가 많았는데, 그땐 그런 듬직한 느낌의 남성형이 인기가 많았다”고 회상했다.

이에 윤정수는 김구라를 가리키며 “이런 얼굴이 그때였으면 어땠을까요”라고 물었고 박근형은 “최고였을 것이다”라고 답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 “그땐 그랬고 지금은 내가 꽃할배 중에선 제일 낫지 않나 생각이 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손맛토크쇼 베테랑’은 방송 최초로 낚시와 토크를 결합한 신개념 예능프로그램. 연예계 대표 입담꾼 김국진, 김구라, 양세형, 윤정수, 임수향이 MC를 맡아 실제 물고기 낚시를 비롯해 풍성한 이야기 ‘대어’를 낚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새로운 모습의 토크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