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10월 10일 컴백 확정… 이번엔 청춘의 성장과 갈등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방탄소년단 'WINGS' 컴백트레일러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 ‘WINGS’ 컴백트레일러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이 10월 10일 정규 2집 앨범 ‘WINGS’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전격 컴백한다.

방탄소년단은 26일 0시 네이버 V앱 공식 채널에 ‘Comeback Trailer : Boy Meets Evil’을 독점 선공개하고 정식 컴백을 알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이 등장해 새 앨범의 인트로곡 ‘Intro : Boy meets evil’을 배경으로 화려하고 파워풀한 독무를 보여준다.

‘Intro : Boy meets evil’은 제이홉이 솔로로서의 랩 실력을 보여주는 곡으로, 유혹이라는 악마를 만난 소년의 심경이 담겨 있다. 래퍼이자 뛰어난 댄서이기도 한 제이홉은 이번 트레일러 영상에서 ‘WINGS’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맡아 컴백 후 활동에서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화양연화’를 통해 청춘의 아름다움과 불안, 방황에 대해 노래했던 방탄소년단은 정규 2집 ‘WINGS’에서 유혹을 만난 청춘의 성장과 갈등에 대한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1월 12일과 13일 구로구 고척동 고척스카이돔에서 글로벌 공식 팬클럽 아미(A.R.M.Y) 3기 팬미팅 ‘BTS 3RD MUSTER [ARMY.ZIP+]’을 개최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