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유선, 최대철 첫사랑 김규리인 것 알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우리 갑순이'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우리 갑순이’ / 사진=방송화면 캡처

최대철이 자녀들 교육문제로 유선에 언성을 높였다.

25일 방송된 SBS ‘우리 갑순이’에서는 허다해(김규리)로부터 신재순(유선)이 초롱이를 때렸다는 것을 들은 조금식(최대철)이 재순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금식은 재순에게 “솔직하게 말해줘. 초롱이 때렸어?”라고 물었고, 재순은 “나도 모르게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재순은 초롱이가 화장을 하는 것 때문에 그랬다며 “애들 엄마가 화장품을 사줬다. 벌써 화장하면 피부 버린다고 했는데”라며 해명했다.

금식은 “앞으로 초롱이 다롱이 교육 문제는 내가 알아서 하겠다”며 조아영(양정원)이 데리고 온 초롱이에게 “당장 네 방가서 손들고 있어”라고 화를 냈다.

아영은 금식을 따로 불러 아이들 양육에 신경 쓰라면서 허다해를 본 이야기를 했다. 아영은 “그 여자 오빠 첫사랑이잖아. 미련 남으면 넘어갈 거지”라고 핀잔을 줬고, 이를 들은 재순은 충격에 빠졌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