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서인영, 조타사 임무 첫 수행부터 방송 사고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진짜 사나이' 서인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진짜 사나이’ 서인영 / 사진=방송화면 캡처

서인영이 군함 내 마이크를 잡았다.

25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 해군 부사관 특집에서는 박찬호·이시영·서인영·이태성·김정태·박재정·줄리안·솔비·러블리즈 서지수·양상국 총 10인의 멤버들이 대형 구축함에 탑승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문무대왕함’에 탑승하게 된 멤버들은 여러 보직으로 나눠져 본격적인 해군 부사관의 역할을 수행하기 시작했다.

서인영은 군함 함정 운항 및 내 방송 및 함정 운항 등을 담당하는 조타사를 맡아 함정의 방송을 담당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서인영은 첫 출항을 알리기 위해 군함 내 마이크를 잡았다. 생방송 무대에서도 떨지 않았던 서인영은 문무대왕함 방송 마이크를 잡자 떨기 시작했다.

긴장한 서인영은 스튜어디스처럼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방송을 했다가 선임 하사의 지적을 받았다. 바로 실전에 투입된 서인영은 순식간에 1분을 카운트 다운하는 방송 사고를 냈다.

서인영의 출항 전 알림 방송에 함정의 각 위치에서 근무하고 있던 나머지 멤버들이 웃음을 터트렸다. 화가 난 듯하고 까칠한 서인영의 음성에 놀란 멤버들은 “지금 저 목소리 서인영 하사 맞느냐“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