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정은지 “이광수, 이상형 지목? 내가 왜 그랬는지 몰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런닝맨 이광수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런닝맨 이광수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이광수가 자신을 이상형으로 언급한 여자 스타들과 전화를 했다.

2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핫한 3분 동영상을 제작하는 ‘핫해핫해 레이스’로 펼쳐졌다. 이날 이광수는 자신을 이상형으로 언급한 연예인과 일일 데이트 후 거짓말 탐지기를 이용해 이광수가 진짜 이상형이었음이 밝혀지면 성공하는 것이었다.

이광수는 자신을 이상형이라고 언급한 연예인을 찾았다. 문근영, 우주소녀, 유이, 강승현, 정은지, 송지은 등 많은 여자 연예인들이 이광수를 이상형으로 주목했다. 다수의 여자 연예인들이 자신을 이상형으로 언급했다는 것을 안 이광수는 흐뭇한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광수는 가장 먼저 정은지와 전화 통화를 시도했다. “네가 나를 이상형으로 지목했다는 기사를 봤다”는 이광수에 정은지는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근영 역시 마찬가지였다. 문근영은 “원래 이상형은 항상 늘 바뀌는 거 아니겠냐”며 “이제 아무나 한 번 만나보려고 한다. 연애를 많이 하고 싶다”고 했다. 이광수는 “근영이가 술에 취한 것 같다”며 전화를 급히 끊었다.

마지막으로 이광수는 강승현과 전화 통화를 시도했다. 강승현은 “왜 전화하냐”고 물었고, 이어 “그 기사를 어떻게 본 거냐”고 발끈했다. 또, “너한테 나랑 데이트할 기회를 주겠다”고 이광수가 말하자 강승현은 크게 폭소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