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단식’ 박해진 “‘맨투맨’ 촬영 준비 중… 많이 사랑해 달라”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진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진이 팬들에게 근황을 전했다.

박해진은 25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대강당에서 공식 팬클럽 클럽진스(CLUB Jin’s) 1기 창단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장에는 국내 팬들을 비롯해 중국, 일본, 태국 팬들이 총집합했다.

이번 창단식은 박해진이 팬들을 집으로 초대하는 콘셉트로 박해진이 직접 자신의 집에서 가져온 물품들로 무대를 꾸몄다.

이날 무대 위에 오른 박해진은 “‘맨투맨’ 촬영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먼저 근황을 밝혔다.

배우로서 팬클럽 창단식을 여는 남다른 소감도 전했다. 그는 “너무 감사하다. 배우니까 앞으로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면서 “‘맨투맨’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해진이 차기작으로 택한 JTBC ‘맨투맨’은 10월 초 촬영에 들어간다. 100% 사전제작으로 내년 초 방송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