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곽시양, 김희애♥지진희 돕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끝사랑' / 사진제공=SBS '끝사랑'

SBS ‘끝사랑’ / 사진제공=SBS ‘끝사랑’

‘끝사랑’ 곽시양이 오해로 멀어진 김희애와 지진희의 오작교를 자처, 사랑과 의리를 모두 지킨다.

오늘(25일) 방송되는 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이하 끝사랑)’에서는 정식(박성근)의 일방적인 폭로로 불편한 과거 사건과 마주하게 된 민주(김희애)와 상식(곽시양)의 갈등, 그리고 가혹한 운명에 부딪힌 두 사람을 위해 진실을 밝히는 준우(곽시양)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민주는 옛 연인 은호(이현진)를 죽음으로 몰고 간 화재 사고 당시, 현장의 책임자가 상식이었단 사실을 알고 괴로움에 빠졌다. 결코 아니길 바랐던 진실과 마주한 민주는 상식과의 만남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상식 씨를 좋아하고 있다.”라며 눈물로 고백, 새로 시작된 사랑 역시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하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처럼 비극적 상황에 놓인 민주와 상식을 위해 결단을 내린 것은 다름 아닌 준우. 13회 방송에서 준우는 민주를 찾아가 상식이 그동안 진실을 말할 수 없었던 진짜 이유에 대해 조심스레 털어놓는다. 이는 민주와 상식이 서로의 진심을 알길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된 일로, 소중한 이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준우의 노력이 빛을 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13회에서 준우는 드라마 대본 집필에 착수한 미례(김슬기)에게 푸드 스타일리스트로서 작품에 참여해줄 것을 제안받는다. 미례가 준우에 대한 미묘한 감정을 느끼기 시작한 상황에서 두 사람의 협업이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낼지 기대가 모아진다.

‘끝사랑’ 13회는 이날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