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 조세호·이재진, 독해져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또 당할 수 없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SBS ‘꽃놀이패’에서 ‘흙의 아들’로 불리는 조세호와 ‘준비남’ 이재진이 폐가 정복을 위한 여행 물품을 공개한다.

두 사람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오프닝부터 심상치 않은 여행 물품들을 들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남해 여행에서 멤버들의 계략에 속아 원치 않은 ‘흙길 라이프’를 즐겼던 만큼 이를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온 것이다.

‘나홀로 흙길 밤’을 보낸 조세호는 “오늘도 문제없다”며 원터치 모기장으로 기선 제압했고, 이재진은 야전 침낭 등 생존물품 뺨치는 ‘흙길 용품’들로 무장했다.

두 사람은 “누구도 믿지 못한다”고 주장하며 게스트로 참여한 추성훈에게 매력을 어필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매 투표 때마다 지난 여행에서는 볼 수 없는 처절한 모습들로 ‘흙길행’을 온 몸으로 거부해 이번 여행의 변수로 떠오를 전망이다. 제작진은 “지난 여행 이후, 두 사람이 독기를 품은 채 녹화에 임했다”며 “덩달아 다른 멤버들은 물론 추성훈도 긴장할 정도였다. 이번 여행은 그 어느 때보다 심리전이 치열해서 흥미로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