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 ‘짠함’과 ‘깜찍’ 사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불어라 미풍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불어라 미풍아’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임지연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열정적으로 자신의 삶을 이끌어나갔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에서는 공모전을 준비하는 김미풍(임지연)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임지연은 포장마차에서 장고(손호준)와 마주 앉아 탈북과정을 회상하더니 끝내 눈물을 쏟았다. 덤덤하게 이야기를 시작했지만, 감정이 북받쳐 올라 오열하는 임지연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술에 취한 임지연이 비틀 거리며 길을 걸었다.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고 걸어가던 임지연의 뒷모습은 보는 이들을 짠했다. 반면 “안 취했다”고 외치며 귀여운 매력까지 뽐내기도 했다.

이는 그동안 가장이기에 갖는 책임감으로 한 번도 흐트러짐 없었던 미풍의 모습과는 사뭇 달라 색다른 재미를 안겼다. 망가짐도 두려워하지 않는 임지연의 만취 연기는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자아내기 충분했다.

미풍이 이번 공모전을 통해 더 나은 삶을 개척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