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김희애, 옛 연인 죽음의 진실 알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화면 캡처

“고상식 때문에 죽은 거야.”

24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극본 최윤정, 연출 최영훈)에서는 과거 약혼자의 죽음에 대해 전해 들은 민주(김희애)의 모습이 담겼다.

한정식(박성근)은 이날 민주에게 “상식(지진희)을 만나러 온 것이냐”고 물었다. 그는 이어 과거의 화재 사고를 떠올리며 “네 애인은 고상식 때문에 죽은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는 놀란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그 시각 상식 역시 옛일을 회상했다.

과거 촬영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고, 불의의 사고로 민주의 연인은 사망에 이르렀다. 상식은 당시 조연출로, 모든 책임을 지고 방송국을 떠났다.

민주는 잘못된 사실을 전해 듣고는 상식과의 지난 일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