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사랑’ 지진희·김희애, 성숙한 어른의 사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끝에서 두 번째 사랑’ 방송화면 캡처

“불길한 예감이 부디 빗나가기를”

‘끝에서 두 번째 사랑’ 속 지진희, 김희애의 성숙한 사랑이 보는 이들에게 깊은 울림을 안겼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끝에서 두 번째 사랑'(극본 최윤정, 연출 최영훈)에서는 서로를 향한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지 못하는 민주(김희애)와 상식(지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민주는 이날 과거 약혼자의 사고 현장에 상식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는 상식에게 그날의 진실을 물었고, 상식은 어떤 말도 해줄 수 없었다.

상식은 이후 괴로워하며 “내 실수로 민주의 약혼자가 죽은 것”이라고 자책했다. 민주를 향한 마음은 커지고 있으나, 과거의 일로 인해 쉽게 다가가지 못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민주 역시 그런 상식을 기다리기로 했다. 그는 상식을 향해 “궁금한 것이 많지만 당신에게도 상처일 것 같아서, 말해줄 때까지 기다리려고 한다”고 이해했다.

상대방의 상처를 먼저 살피는 어른의 사랑을 보여주는 민주와 상식. 두 사람의 애처로운 상황이 보는 이들을 씁쓸하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