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연기신’의 기선제압 성공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연기신’의 등장으로 한층 풍성해졌다. 영화 ‘아수라’의 주역들은 스크린뿐만 아니라, ‘무한도전’에서도 훨훨 날았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신들의 전쟁’ 특집으로 꾸며졌다.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김원해 등이 출연해 ‘무한도전’ 멤버들과 불꽃튀는 대결을 펼쳤다.

등장부터 화려했다. 깔끔한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아수라’의 배우들은 순식간에 ‘무한도전’ 멤버들의 기를 눌렀다.

배우들은 가볍게 진행된 댄스 배틀과 연기 배틀로 판도를 뒤집었다. 정우성, 주지훈, 황정민, 곽도원 등은 몸을 사리지 않고 춤 실력을 뽐냈고 망가짐도 불사했다.

연기 대결에서는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앞서 방송된 ‘무한상사’의 한 장면을 황정민, 정우성과 곽도원, 주지훈 등이 즉석에서 연기했다. 순식간에 몰입하며 ‘명장면’을 완성,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본격적인 대결에서도 배우들의 집중력과 진지함은 빛났다.

‘무한도전’과 ‘아수라’ 팀은 자리를 옮겨 추격전에 나섰다. 게임은 각 팀의 팀원들이 계급을 정한 뒤 상대편의 계급을 추측, 자신보다 낮은 계급의 상대를 잡아들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상대팀의 가장 높은 계급을 잡으면 이기는 것.

‘무한도전’ 팀과 ‘아수라’ 팀은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여 작전을 짰다. 저마다 중요 계급을 맞겠다며 철없이 싸우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반면 다양한 해석을 내놓으며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는 ‘아수라’ 팀.

180도 다른 두 팀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기대와 긴장감은 더욱 높아졌다. 추격전의 베테랑 ‘예능신’과 예능에 대한 열정으로 뭉친 ‘연기신’의 대결에 관심이 쏠린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