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조세호·차오루, 아쉽고 또 아쉬운 이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조세호와 차오루가 ‘가상 결혼’을 종료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이별을 준비하는 조세호, 차오루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삼겹살 가게를 찾아 미션 봉투를 열었다. 조세호, 차오루는 이날을 끝으로 가성 결혼을 마무리 짓는다.

인터뷰를 통해 조세호는 “생각을 해봤는데, 내가 힘들면 차오루가 더 힘들 것 같았다. 애써 표현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차오루는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다. 조세호는 밝지만 마음을 쉽게 열지 않는 사람”이라며 “이제 조금 열려고 하는데 이별하게 돼 아쉽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서로 마주 보며 “행복해서 시간이 빨리 지나갔다”, “오늘 하루 울지 않고 즐겁게 보내자”고 마음을 다잡았다.

조세호, 차오루는 첫 만남부터 지난날을 떠올리며 추억에 잠겼다. 차오루는 눈물을 가까스로 참으며 미소 지었고, 조세호 역시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은 이후 손잡고 산책하며 이별의 아쉬움을 달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