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담 “‘언프리티’는 나를 움직이게 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육지담/사진제공=Mnet

육지담/사진제공=Mnet

엠넷(Mnet)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본선 1차 공연 탈락 후 극적으로 살아남은 나다가 전소연을 꺾는 대역전극을 펼치며 파이널 무대에 진출했다. 미료와 육지담은 세미파이널에 진출하지 못하고 아쉽게 탈락했다.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언프리티3’의 파이널 무대에 오르기 위한 4인 래퍼들의 치열한 세미파이널 대결이 펼쳐졌다. 그에 앞서 지난주 본선 1차 공연의 마지막 라운드인 육지담과 자이언트핑크의 무대가 공개됐다. 육지담은 김나영과 함께 불안하고 힘든 자신의 모습을 숨기려 했던 속마음을 진솔하게 고백한 ‘심장’을, 자이언트핑크는 면도와 래퍼로서의 큰 야망을 담은 ‘BUB’의 무대를 각각 선사했다. 그 결과 자이언트핑크가 세미파이널에 진출했다. 더불어 본선 1차 공연에서 패한 미료, 나다, 육지담 중 관객투표를 통해 가장 많은 표를 얻은 나다가 마지막으로 세미파이널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지난주 세미파이널행을 확정 지은 전소연, 애쉬비에 이어 자이언트핑크와 나다가 파이널 트랙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

본선 1차 공연을 마지막으로 ‘언프리티 랩스타3’를 떠나게 된 육지담이 심경을 전했다.

Q. 두 번의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을 통해 많은 미션과 에피소드를 겪었다. 쉴 틈 없이 달려온 ‘언프리티 랩스타3’에 출연하신 소감은?
육지담:  ‘언프리티’ 시즌1에 참가하고 경쟁하면서 아직 부족한 게 느껴졌고, 스스로 자부심이 없었기 때문에 연습의 기간을 갖고 방송활동이나 음원을 못 보여드렸다. 대략 1년 이상의 시간을 혼자 음악작업을 해오던 와중에 슬럼프도 여러 번 왔고, 무대가 그리웠다. 과연 제가 맞는 길을 가고 있는지에 대해 코멘트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했다. 몸도 마음도 많이 힘든 프로그램인걸 너무 잘 알았지만 이제껏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를 통해 채찍질을 받으며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 같아 감사했기 때문에, 재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촬영하면서 힘들 때도 많았지만 이 짧은 기간 동안 많은 무대에 서면서 늘 행복했고 제가 쓴 랩을 많은 분들 앞에서 할 수 있고, 그것을 좋아해주시는 분들 보며 감사했다.

Q.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미션은 어떤 것인가.
육지담: 본선 1차 공연 ‘심장’ 무대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언프리티’를 하면서 늘 강한 척만 하던 저를 잠시 내려놓고, 가끔은 불안하고 지치고 힘든 제 모습에 대해 이제야 받아들이고 진심을 다해서 랩을 했다. 무대를 끝내고는 참아왔던 감정이 다 쏟아져서인지 눈물도 많이 흘렸지만 승패를 떠나 정말 행복했다.

Q. 앞으로 ‘언프리티 랩스타3’를 떠난 뒤 활동 계획은 어떻게 세웠나.
육지담: 혼자 작업해왔던 곡들을 하나 둘씩 정리해서 좋은 음악으로 찾아갈 생각이다. 사실 ‘언프리티3’에서 보여준 강한 랩과는 다르게 저는 노래 부르는 것도 좋아하고, 작곡하는 것도 좋아해서 작곡, 노래, 랩도 하는 모습을 제 음악에 담고자 노력하고 있다. 정체되지 않고 여러 가지를 시도해서 제 색깔을 하루빨리 찾아 멋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항상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 드리고, 출연한 모든 참가자가 정말 짧은 시간 안에 죽기살기로 노력했다는 것 꼭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부족한 점 많이 있지만 예쁘게 지켜봐달라.

Q. 래퍼 육지담에게 ‘언프리티 랩스타3’란 어떤 의미인가.
육지담: 휘발유 같다. 멈춰있던 나를 움직이게 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