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2’, 최고 시청률 5%..시청자 사로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THE K2'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THE K2’ 방송화면 캡처

tvN 금토드라마 ‘더 케이투(THE K2)’가 눈을 뗄 수 없는 액션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첫 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기준 가구 평균 시청률 3.8%, 최고 시청률 5.0%를 기록했다. 아울러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남녀 10대부터 50대까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휩쓸며 큰 관심을 받았다. (닐슨 코리아, 유료 플랫폼 기준) 더불어 방송 전후로 드라마 제목과 배우들의 이름이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 호응을 입증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정예 요원 출신 김제하(지창욱)가 모종의 사건으로 인해 도망을 치던 중 수녀원에서 필사의 탈출을 감행한 고안나(임윤아)와 운명적으로 마주치는 장면이 그려져 흥미를 자극했다. 고안나의 간절한 부탁을 외면하지 못한 김제하는 그녀를 쫓아오는 경찰을 제압하며 최정예 요원 출신다운 능숙한 싸움기술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제하의 화려한 몸놀림, 실제 급소를 타격하는 싸움 기술이 실감나는 액션 신을 완성해 초반부터 몰입도를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는 평이다. 고안나 역시 어린 시절 엄마의 죽음과 관련된 지독한 트라우마로 인한 혼란스러움을 느끼면서도, 다시 세상 밖으로 뛰쳐나오려는 모습을 보여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송윤아는 자애로운 얼굴 뒤 타오르는 야망을 가진 최유진의 캐릭터를 시청자들에게 각인시켰다. 대선 후보 장세준(조성하)의 아내로,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또 자신을 도발하는 자들에게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살벌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며 카리스마를 발산해 브라운관을 압도했다.

24일 방송 예정인 2회에서는 장세준의 외도를 목격한 김제하를 찾기 위해 JSS를 파견한 최유진과 무고한 희생을 막기 위해 이와 맞서는 김제하, 그리고 어떤 사건으로 인해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되는 고안나의 이야기가 밀도 있게 그려질 예정이다.

제작진은 “첫 회에 보내주신 관심과 성원에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욱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큰 스케일의 액션 장면이 펼쳐질 예정”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 “2회부터는 등장인물들을 둘러싼 과거 이야기의 실마리가 등장하고, 그들이 서로 관계를 만들어가는 장면이 등장할 예정이니 계속해서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