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들의 슬램덩크’, 언니쓰+갓연경의 꿀조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방송화면 캡처

금요일 밤의 브라운관이 힙합 리듬으로 들썩였다. 김연경과 만난 언니쓰가 걸그룹에 이어 이번에는 ‘불타는 금요일’이라는 랩으로 무대를 선사하며, 감동과 웃음, 재미를 안겼다.

지난 23일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이하 슬램덩크)에서는 특별 꿈 계주로 나선 김연경의 래퍼 꿈 프로젝트가 완성됐다. 다이나믹 듀오의 특별 지도를 받으면서, 클럽에서 공연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실력은 상상 이상이었다. 언니쓰 때는 초반 그렇게 헤매던 이들은 놀라운 랩 실력으로 깜짝 놀라게 했다. 라미란은 다이나믹 듀오가 “독보적인 재능이 있다. 노래든 랩이든 어떤 경연에 나가도 파이널 5위에 들 실력”이라고 평하는 등 멤버들은 ‘SHUT UP’ 때보다 한층 성장하고 발전한 모습이었다.

‘김연경+언니쓰+다이나믹 듀오’의 조합은 환상이었다. 다듀는 언니쓰와 김연경을 1대 1 지도부터 클럽 공연 무대 리허설까지 도맡았다. 멤버들의 노래와 랩 파트를 배틀로 나누는가 하면, 파트를 옆에서 단어 하나, 높낮이 하나까지 세심하게 조언해주며 김연경의 꿈을 위한 길잡이 역할을 톡톡히 했다.

김연경은 역시 월드 스타, 무대 체질이었다. 과외까지 받은 김연경은 무대에 오르기 전 경직되어 있더니 무대가 시작되자 가사 실수도 없었고, 무대를 즐겼다. 공연 전 “미치고 환장하겠다”던 그는 공연이 끝나자, 순식간에 지나가 버렸다며 아쉬워했다. 중간에 투입되어 함께 돕기로 했던 다이나믹 듀오조차, 계획을 바꾸고 지켜보기만 하는 등 이날 무대는 최고였다.

처음 만난 김연경과 언니쓰가 훌륭한 힙합 공연을 하려고 더불어 노력하는 모습은 마치 여자배구의 경기를 떠올리게 했다. 각자 제 위치에서 저마다의 역할을 잘 해내야 승리하듯, 힙합 또한 그랬다. 언니쓰와 김연경이 노력하는 꿈을 이루려고 모두 함께 노력하는 모습은 그래서 뭉클하고 뿌듯했다.

이처럼 ‘슬램덩크’는 하고 싶은 것을 노력하고 이루며 또 즐겁기까지 한 프로그램의 존재 가치를 새삼 깨닫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