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측 “성폭행 피소? 해프닝으로 마무리… 심각한 명예훼손” 공식입장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가수 정준영/사진제공=텐아시아 DB

가수 정준영/사진제공=텐아시아 DB

가수 정준영 측이 성폭행 피소에 대한 억울한 심정을 전했다.

정준영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은 23일 정준영의 성폭행 피소와 관련한 기사가 나오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정준영이 일반인 여성과 사소한 오해가 생겨 당시 우발적으로 해당 여성이 고소를 했던 사실은 있으나, 고소 직후 바로 고소를 취하하고 수사 기관에 사실 관계를 바로잡는 등 지극히 사적인 해프닝으로 이미 마무리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친고죄 특성상 절차에 의해 혐의 여부와 무관하게 검찰에 송치된 것 뿐”이라며 “현재 검찰에서도 정준영에 대한 추가 조사에 필요성이 없다고 보고 있어 무혐의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일부 매체에서 사실 관계에 대한 정확한 확인 없이 성폭행이란 표현을 하는 등 자극적인 단어로 보도한 것에 대해 심히 유감임을 전하는 바”라며 “향후 이와 관련해 다른 사례들과 연관 지어 추측성 기사나 억측 보도를 하는 것 또한 자제해 줄 것을 강경하게 요청한다. 단순 보도로도 당사자에게는 심각한 명예 훼손과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호소했다.

23일 밤 한 매체는 정준영이 최근 성범죄 혐의로 피소돼 서울 성동경찰서에 출두해 조사 받았다고 보도해 논란이 야기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