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강남X서인국, 오리 사냥 나섰지만 ‘실패’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강남, 서인국 / 사진=SBS '정글의 법칙' 캡처

강남, 서인국 / 사진=SBS ‘정글의 법칙’ 캡처

‘정글의 법칙’ 강남과 서인국이 오리 사냥에 도전했다.

23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몽골 편’에서는 강남과 서인국이 오리 잡기에 도전했지만 결국 실패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강남과 서인국은 오리가 보이면 뒤 쫓았지만, 오리가 재 빨리 잠수를 하는 탓에 잡을 수가 없었다. 이에 강남은 직접 물가에 뛰어들며 “오리 잡을 때 까지 집에 돌아가지 말자”고 외쳤다.

그러나 이러한 다짐과는 다르게 오리 잡기는 쉽지가 않았다. 서인국이 투망을 던져 사냥에 나섰지만 “들어가는 속도가 오리가 도망가는 속도를 못 따라 잡는다”라며 계속해서 실패했다. 결국 두 사람은 “나중에 병만이 형이랑 오자”라며 자리를 떴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