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자먹’ 온유, 정채연에게 “오빠 호칭 어떠냐?”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먹자먹'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먹자먹’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백종원과 온유·정채연이 첫 만남을 가졌다.

23일 방송된 tvN ‘먹고자고먹고 쿠닷편’에서는 말레이시아 쿠닷의 ‘먹자먹’ 하우스로 모인 백종원·온유·정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을 시작으로 온유와 정채연이 한 집에 모였다. 백종원과 온유는 서먹한 모습이었다. 그는 백종원에게 “배고픈 거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채연이 오자 분위기가 달라졌다.

정채연이 20살이라는 말에 백종원은 “삼촌이라고 부르면 될 거 같다”고 했고, 온유는 정채연에게 “오빠 어떠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정채연과 온유는 백종원에게 좋아하는 음식을 말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