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K2’ 임윤아 맨발의 질주·피투성이 지창욱 ‘강렬 서막’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THE K2'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THE K2’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임윤아는 맨발로 도주했고, 지창욱은 피투성이었다.

23일 방송된 tvN ‘THE K2’에서는 고안나(임윤아)가 잠옷에 맨발로 바르셀로나 거리를 헤집고 다니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안나의 엄마는 알 수 없는 죽음을 당했다. 이후 어린 고안나는 외진 성당으로 끌려 갔다.

성인이 된 고안나는 무슨 영문인지 알 수 없지만, 맨발로 그곳을 뛰쳐나왔다. 고안나는 바르셀로나 거리를 헤맸다. 눈동자는 심하게 흔들렸다.

이와 동시에 피투성이가 된 김제하(지창욱) 역시 모습을 드러냈다. 심하게 다친 김제하 역시 두려움 가득한 눈빛으로 바르셀로나 거리를 헤맸다.

엉망이 된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했고, 고안나는 김제하에게 “살려 달라. 도와 달라”고 애원했다. 강렬한 서막을 알렸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