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소율 “헬멧 없이 대중에 사랑 받는 것, 우리의 숙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크레용팝 소율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크레용팝 소율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걸그룹 크레용팝이 ‘헬멧’을 벗은 소감을 밝혔다.

크레용팝은 2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진행된 정규 1집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헬멧을 벗은 지 2년이 지났다”고 입을 열었다.

크레용팝 소율은 “당시에 워낙 많은 사랑을 받다보니까 우리를 헬멧으로 기억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며 “헬멧 없이도 대중들에 사랑 받는 것이 우리 숙제인 것 같고, 그 숙제를 잘 풀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크레용팝이 1년 6개월 만에 발표한 정규 1집 타이틀곡 ‘두둠칫’은 남성 듀오 원투 출신 오창훈과 구피의 박성호가 작사·작곡한 레트로 디스코로, 인터넷 유행어를 차용한 재기 넘치는 가사와 퍼포먼스가 인상적인 곡이다.

크레용팝은 오는 26일 오전 0시 정규 1집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