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문가영, 감정연기가 물올랐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배우 문가영이 물오른 감정연기를 펼쳤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이빨강(문가영)이 자신의 엄마 계성숙(이미숙)과 방지영(박지영)에게 왜 그렇게 삐딱하고, 못되게 구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자신과 살기 위해 집에 들어온 빨강은 두 엄마에게 “아침밥 한번 안 해줬으면서 어디서 공부 못한다고 지적질이야!”, “아침부터 엄마 행세냐고 엄마도 아니면서”등 거친 말투로 반항적인 모습을 보였다. 결국 방지영에게 뺨을 맞았고, 이에 울분이 차오른 빨강은 자신이 엄마들을 인정할 수 없는 이유를 내뱉었다.

동시에 아빠에 대한 그리움을 쏟아내며 빨강이는 아빠가 돌아가신 후 혼자 감당했던 아프고 슬펐던 감정을 토로했다.

문가영은 이빨강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 들었다. 대사 하나하나에 녹인 서럽고 슬픈 감정은 흡인력 있게 표현했고, 이는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달됐다. 빨강의 이유 있는 반항에 시청자들도 고개를 끄덕였다.

특히 문가영은 이미숙·박지영·이성재 등 베테랑 선배 연기자들 사이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며 앞으로 엄마들과 풀어나갈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