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 질투로 알아차린 ‘사랑’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조정석, 고경표, 공효진 / 사진=SBS '질투의 화신' 캡처

배우 조정석, 고경표, 공효진 / 사진=SBS ‘질투의 화신’ 캡처

‘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질투라는 감정으로 사랑에 눈떴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이정흠)에서는 표나리(공효진)와 고정원(고경표)의 키스를 목격한 이화신(조정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화신은 술에 취한 채 보도국 사람들에게 “사귀자”라고 말하고 다녀 주위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술기운에 의존해 앵무새처럼 사귀자고 말하는 그에게선 표나리를 놓친 것에 대한 진한 후회가 느껴졌다.

그는 진짜 표나리를 만났을 때 뭐든지 다 해주겠다며 사귀겠냐는 물음을 던졌고 노래를 부르면서도 눈빛으로 진심을 드러내 웃픈 상황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화신 뿐만 아니라 표나리 역시 고정원에게 이화신을 짝사랑했던 과거를 들키고 싶지 않아 이화신에게 신신당부를 하는 등 좋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어 했다. 사랑이라는 감정이 인물 하나하나를 변화시키고 있는 것.

특히 고정원은 엔딩에서 표나리를 향한 이화신의 속마음을 듣게 되면서 지금껏 느껴보지 못했던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것을 예감케 했다.

한 보 후퇴했던 이화신이 각성을 하고 고정원이 절친의 마음을 알게 돼 양다리 삼각 로맨스에 폭풍전야를 예고한 가운데 앞으로 더욱 솔직해질 세 남녀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