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박혜원, ‘인천 에일리’로 눈도장 확실히 ‘극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엠넷 '슈퍼스타K 2016' 방송화면 캡처

사진=엠넷 ‘슈퍼스타K 2016’ 방송화면 캡처

심사위원들의 감탄이 쏟아졌다.

22일 오후 엠넷(Mnet) ‘슈퍼스타K 2016’이 베일을 벗었다.

확 달라진 심사 방식으로 포문을 연 ‘슈퍼스타K 2016’. 두 번째 출연자로 나온 ‘인천 에일리’ 박혜원은 에일리의 ‘하이어(Higher)’를 선곡했다.

그는 탄탄한 실력과 시원한 고음으로 심사위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무대가 끝난 뒤 에일리는 “잘 불러줘서 고맙다. 약하게 불러야 할 곳은 약하게 불러야 한다. 그 부분만 연습하면 우승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우 역시 “19살 소녀의 목소리가 이렇게 단단할 수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극찬했다.

박혜원은 모든 심사위원들의 선택을 받으며 합격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