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어라 미풍아’ 오지은, 언제 어디서나 대본과 함께 ‘열공모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오지은/사진제공=가족엑터스

오지은/사진제공=가족엑터스

배우 오지은의 ‘대본앓이’가 포착됐다.

MBC ‘불어라 미풍아'(극본 김사경 연출 윤재문)에서 본격적인 악녀로서의 활약을 알린 오지은이 대본 삼매경에 빠진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오지은은 화려한 의상과 주얼리로 첫 등장과 대비되는 세련된 모습으로 변신했다. 특히 대본을 손에 쥔 채 주위를 아랑곳하지 않고 금세 극 중 ‘신애’로 감정 이입을 하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난 18일 방송된 ‘불어라 미풍아’에서는 탈북 중 미풍(임지연)네 가족의 뭉칫돈을 가지고 달아나 행방이 묘연했던 오지은이 번듯한 옷 가게의 매니저로 자리 잡은 모습으로 재등장, 극의 지각변동을 예고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불어라 미풍아는 매주 토, 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