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거미, 콘서트장 뺨치는 연습실 라이브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가수 거미 / 사진=V앱 '거미의 연습실 특급 라이브' 캡처

가수 거미 / 사진=V앱 ‘거미의 연습실 특급 라이브’ 캡처

가수 거미가 가창력을 뽐냈다.

22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거미의 연습실 특급 라이브’에서는 거미가 자신의 곡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거미는 연한 화장과 청바지 차림의 수수한 모습으로 자연스러운 연습실 풍경을 보여줬다. 평소 거미가 연습하던 대로 밴드 연주에 맞추어 시작된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는 콘서트 무대를 방불케했다.

거미는 실제 관객이 앞에 있는 것처럼 진심을 다해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애절한 감성에 거미 특유의 짙은 보이스가 녹아들어 듣는이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