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건모, 치매 대비 특이한 습관 ‘깜짝’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건모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 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미운우리새끼’ 김건모가 독특한 습관을 공개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김건모가 똑같은 옷과 신발들을 늘어놓고 ‘치매 대비’라는 엉뚱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방송된다.

이날 김건모는 잠 잘 때와 외출할 때는 물론 소개팅 자리까지 항상 애용하던 ‘슈퍼맨 티셔츠’를 대량 구입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매니저는 김건모의 집에서 똑같은 티셔츠 여러장과 아직 뜯지도 않은 똑같은 디자인의 새 신발이 한가득 발견해냈다. 김건모는 경악하는 매니저에게 “내가 (나중에 나이 들어서) 치매에 걸렸을 때를 위해 준비한 거다”며 엉뚱한 변명을 늘어놓았다.

티셔츠와 신발 외에도 오래 전부터 수집해온 물건을 함께 공개했고, 건모의 수집품을 보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사람들 모두가 깜짝 놀랐다는 후문이다.

‘미운우리새끼’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