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쓰’X김연경, 다이나믹듀오와 ‘불금’ 클럽 공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언니들의 슬램덩크' 23회 스틸컷 / 사진제공=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3회 스틸컷 / 사진제공=KBS2

배구선수 김연경과 언니쓰가 다이나믹듀오와 불금 공연을 선보였다.

23일 방송되는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이하 슬램덩크)'(연출 박인석)에서는 다이나믹듀오와 함께하는 김연경과 언니쓰의 ‘불타는 금요일’ 연습 현장과 대망의 클럽 공연이 펼쳐진다.

방송에 앞서 22이 공개된 스틸 속 김연경과 다이나믹듀오의 만남은 어디서도 보기 힘든 조합으로 시선을 사로 잡는다. 김연경과 최자의 파이팅 넘치는 하이파이브에서부터 범상치 않은 케미가 느껴지고 있다.

김연경과 언니쓰는 녹화 당시 클럽 옥타곤에서의 라이브 공연을 앞두고 긴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들은 짧은 시간 안에 최고의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폭풍 연습에 돌입했다. 이에 다이나믹듀오가 일대일 레슨부터 리허설까지 열정을 불태우며 특급 지원 사격에 나선 것.

최자는 무대에서의 현실적인 조언부터 “비주얼이 워낙 쎄서 비주얼 보는 것 만으로도 3분 50초가 금방 지나갈 것”이라고 웃음을 주며 멤버들의 부담감을 덜어주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김연경은 무대를 앞두고 “미치고 환장하겠네”라면서도 “내가 언제 이런 무대에 서 보겠는가. 제대로 즐기고 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제작진 측은 “공연 당일 촉박한 연습 시간에도 불구하고 멤버들 모두 최고의 공연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특히 꿈 계주 김연경은 공연 직전까지 다이나믹듀오의 코치를 받으며 공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 김연경과 언니쓰, 그리고 다이나믹듀오의 특별한 조합이 만들어 낼 단 한 번 뿐인 힙합 공연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는 방송, 문화계 5인의 멤버들이 꿈에 투자하는 계모임 ‘꿈계’에 가입하면서 펼치는 꿈 도전기.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