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 ‘미녀는 괴로워’·’수상한 그녀’보다 진화한 반전 코미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럭키'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럭키’ 포스터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럭키’(감독 이계벽)가 ‘미녀는 괴로워’ ‘수상한 그녀’를 잇는 반전 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럭키’는 성공률 100%, 완벽한 카리스마의 킬러가 목욕탕 키(Key) 때문에 무명배우로 운명이 바뀌면서 펼쳐지는 반전 코미디. 662만 관객을 동원한 ‘미녀는 괴로워’(2006), 약 866만 명을 동원한 ‘수상한 그녀’(2014)는 ‘반전 스토리’라는 키워드로 대한민국 코미디 장르의 흥행 기록을 새로 썼다. 이러한 두 편의 흥행 포인트는 그대로 살리고, 캐릭터가 선사하는 재미까지 더한 영화 ‘럭키’가 2016년 10월, 보다 진화된 웃음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럭키’는 1차 예고편에서부터 완벽한 킬러가 무명배우로 바뀌면서 벌어지는 스토리를 유쾌하게 풀어내며 이미 예비 관객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았다. 반전 상황에 놓이는 여성 캐릭터를 앞세워 흥행에 성공한 ‘미녀는 괴로워’ ‘수상한 그녀’와는 달리, ‘럭키’는 남성 캐릭터인 킬러가 무명배우로 체인지 되는 상황을 맛깔 난 코믹대사, 세련된 액션 신과 함께 그리면서 관객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또, 이전 작품들이 외모의 변화에 초점을 맞춰 재미를 극대화 시켰다면, ‘럭키’는 외모의 변화가 아닌 상황의 변화를 강조하며 낯선 상황에 처한 주인공의 코믹한 모습과 예측불허의 전개에 중점을 둔다. 형욱 역을 맡은 유해진은 “낯선 환경에 대처하는 형욱의 코믹한 모습과 그 과정에서 오는 뜻밖의 깨달음으로부터 독특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며 영화의 매력을 전했다. 무명배우 형욱의 킬러 본능이 깨어나면서 점점 변해가는 상황은 영화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라고 할 수 있다.

영화 ‘럭키’는 오는 10월 13일 개봉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