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줄거야’ 하하-미노, 전효성 앓이 “미친 미모다”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전효성 / 사진='10PM 시즌2' 캡처

전효성 / 사진=’10PM 시즌2′ 캡처

‘다줄거야’ 하하와 미노가 전효성의 미모를 칭찬했다.

지난 21일 네이버 앱에서 방송된 비틈TV ‘10PM 시즌2-하하 미노 진영의 다줄거야 블랙’에서는 전효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하하는 “내가 정말 아끼는 동생이다. 아름다운 여자 연예인이 많지만 내가 보기엔 이분이 최고다. 정말 귀한 분이다”라며 전효성을 소개했다. 미노 또한 “내가 모자를 벗은 게 몇 회 만인가. 매너를 지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전효성의 등장에 MC들은 일제히 환호하며 “너무 예쁘다”, “미친 미모다”, “우리와 너무 차이가 난다”라고 감탄을 쏟아냈다.

이날 전효성은 순백의 블라우스에 버건디 미니스커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우면서도 섹시한 느낌을 자아냈다.

전효성은 게임하면서 많이 맞고 때리기도 하는데 어떻게 나올 생각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건 몰랐다”고 답하면서도 “이왕 나왔으니 맞아야 한다면 맞겠다”고 의욕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10PM 시즌2’는 비틈 TV에서 진행하는 데일리 생중계 웹 예능으로 본방송은 매일 밤 10시 V앱을 통해 방송되며 재방송은 네이버 TV캐스트와 V앱에서 볼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