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2016’, 심사위원 용감한형제가 기대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용감한형제/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용감한형제/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슈퍼스타K 2016’의 심사위원으로 나선다.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용감한형제는 22일 첫 방송되는 엠넷(Mnet)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016’을 통해 시청자들 앞에 선다.

다수의 히트곡을 만든 작곡가이자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심사위원으로서 두 번째 행보를 이어간다. 새로운 분야의 모습과 제작자로서의 모습까지 더해져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용감한형제는 ‘슈퍼스타K 2016’에서 참가자들에게 프로듀서, 그리고 제작자로서의 멘토 역할을 톡톡히 할 예정이다.

그는 앞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내 감을 믿는다”며 “단 한번도 대중이 아니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제 감이 대중의 감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고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더불어 “노래를 잘하는 분도 좋지만 개성있고 발전 가능성이 높은 친구들에게 후한 점수를 주려고 할 것”이라고 평가기준도 제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