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듀오’ 바다 “10억짜리 목소리 보험 가입”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수 바다 / 사진제공=SBS

가수 바다 / 사진제공=SBS

가수 바다가 10억짜리 목소리 보험에 가입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25일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이하 판타스틱 듀오) 왕중왕전 2부에서는 다시 보고 싶은 화제의 ‘판듀’들과 가수 김건모, 김범수, 양희은, 장윤정, 박명수, 바다의 무대가 꾸며진다.

팀장으로 나선 ‘제3대 판듀’ 김건모는 “우리 팀에 숨겨두었던 보배”라며 바다를 내세웠다. MC 전현무는 본격 대결에 앞서 바다에게 “목소리 보험에 들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질문했다.

바다는 “제 인생에 있어서 가장 소중한 게 뭘까 생각했는데 목이더라. 솔로로 데뷔하자마자 목소리 보험을 들었다. 10억짜리였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과거 성대 결절 수술을 받고 힘들었던 기억과 뮤지컬, 라이브 공연이 잦은 활동 특성상 보험사의 ‘목소리 종신 보험’ 제안이 나쁘지 않다고 판단했던 것.

전현무는 과거형으로 말을 맺은 바다에게 “지금은 (보험 가입 상태가) 아니냐”고 다시 물었고 바다는 잠시 망설이다 “다달이 내야 할 보험료가 너무 비싸서 환급 받았다”고 털어놔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바다는 이날 낭랑 18세 예진아씨, 열네 살 고음대장과 함께 업그레이드된 고음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25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