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나현, ‘더 미라클’ 여주인공 낙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나무 나현/사진제공=TS엔터테인먼트

소나무 나현/사진제공=TS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소나무 나현이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 ‘더 미라클’의 여주인공으로 낙점됐다.

연내 서비스 예정인 ‘더 미라클'(극본 안호경 , 연출 권진모)은 웹드라마 ‘연애세포’, ‘연애세포2’, ‘악몽선생’ 등을 만든 iHQ가 제작하는 작품이다. 성격 모두 정반대인 이란성 쌍둥이 자매가 어느날 갑자기 영혼이 뒤바뀌며 일어나는 에피소드 담아낼 예정.

극중 나현은 국내 정상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미라클 걸즈’의 센터 권시아 역을 맡는다. 나현 뿐만 아니라 소나무 멤버 전체가 ‘더 미라클’에 출연할 예정이며, 특히 막내 멤버 뉴썬은 ‘미라클 걸즈’의 리더 아라 역으로 열연을 펼칠 것으로 알려져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나현은 건국대 영화예술학과 출신으로 데뷔 전 OCN 드라마 ‘귀신 보는 형사 처용’과 B.A.P의 ‘1004’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어, 이번 활동이 더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