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빌보드 트위터 톱 트랙 3위+V앱 300만 팬 돌파 ‘글로벌 인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글로벌한 영향력을 자랑하고 있다.

최신 빌보드 트위터 톱 트랙 차트(10월 1일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스페셜 앨범 ‘화양연화 영 포에버(Young Forever)’의 수록곡 ‘세이브 미(Save ME)’와 ‘불타오르네 (파이어)’를 각각 3위와 9위에 랭크시켰다.

방탄소년단의 '세이브 미'가 빌보드 선정 트위터 톱 트랙 3위에 랭크됐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세이브 미’가 빌보드 선정 트위터 톱 트랙 3위에 랭크됐다.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빌보드의 트위터 톱 트랙 차트는 해당 주 트위터 내에서 가장 많이 공유되거나 언급된 노래를 기준으로 선정하는 차트로, 방탄소년단은 이 차트에서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이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아델, 드레이크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였으며, 10위권 내에 2곡을 안착시켜 글로벌한 영향력을 과시했다.

특히 ‘세이브 미’는 현재 14주 연속 해당 차트에 진입 중이며, 9위에 이름을 올린 ‘불타오르네 (파이어)’ 역시 16주 연속 차트 진입 중이다. 발매 4개월이 지났음에도 불구, 차트 진입을 유지했다는 데서 방탄소년단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 오후 11시 기준 네이버 브이앱 최초로 300만 팬 수를 돌파해 팔로워 1위의 자리를 굳건히 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올 하반기 정규 2집 앨범 ‘WINGS’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컴백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