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윤화, ‘더 미라클’ 캐스팅…사랑스러운 ‘흔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우먼 홍윤화 / 사진제공=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홍윤화 / 사진제공=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

코미디언 홍윤화가 예능에 이어 드라마에서도 마성의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통통 튀는 외모와 개그 감각, 차진 입담으로 개그 프로그램은 물론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 누비며 활약하고 있는 팔색조 홍윤화가 미니드라마 ‘더 미라클'(극본 안호경, 연출 권진모)의 권시연 역으로 캐스팅됐다.

‘더 미라클’은 외모도, 성격도 정반대인 이란성 쌍둥이 자매의 이야기로 자타공인 최고미모 걸그룹 센터 권시아(나현)와 뚱뚱한 몸매와 소심한 성격을 가진 왕따 권시연(홍윤화)의 몸이 바뀌며 일어나는 여러 가지 에피소드를 그린다.

극중 홍윤화는 쌍둥이 언니 권시연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권시연은 흔한 얼굴과 뚱뚱한 외모로 학교에서 대놓고 왕따를 당해 졸업할 날만을 기다리는 고교 3년생. 연애에 대한 판타지도, 흥도 넘쳐나지만 낮은 자존감 덕에 섣불리 세상 밖으로 나서지 못하는 소극적인 인물이다.

이에 자신의 정체를 숨길 수 있는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하며 눌러왔던 흥을 분출할 예정이다. 이는 외모 콤플렉스에 시달리는 ‘쭈구리’부터 홍윤화 본연의 매력이 고스란히 녹아나는 상큼발랄 ‘흥부자’의 면모까지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더하고 있는 상황.

특히 홍윤화는 KBS2 ‘오 마이 비너스’, MBC ‘장난스런 KISS’, KBS2 ‘드라마 스페셜-웃기는 여자’, MBC에브리원 시트콤 ‘레알스쿨’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자연스러운 연기력을 선보여 왔다. 때문에 이번 미니드라마 ‘더 미라클’에서는 또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홍윤화는 “이렇게 좋은 작품에 좋은 감독님과 연기자들, 스태프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 드라마 제목처럼 기적 같은 일이 벌어진 것 같다. 제가 작품을 준비하며 느꼈던 다양한 감정들을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윤화의 합류 소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더 미라클’은 올 하반기에 서비스 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