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왕 루이’ 남지현, 산골소녀 ‘고복실’로 첫 미니시리즈 주연 신고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쇼핑왕 루이'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쇼핑왕 루이’ 방송화면 캡처

‘쇼핑왕 루이’ 남지현이 산골소녀 ‘고복실’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남지현은 지난 21일 첫 방송한 MBC 수목미니시리즈 ‘쇼핑왕 루이'(극본 오지영, 연출 이상엽)에서 생존 본능 100%의 강원도 ‘흙수저’ 고복실 역을 맡았다.

가출한 남동생을 기다리며 산골에서 약초를 캐며 살아가던 고복실은 산삼을 캐 집으로 갔지만 기다리고 있던 것은 할머니의 죽음이었다. 동생을 찾기 위해 서울로 상경한 고복실은 결국 짐을 도둑맞았고 갈 곳 없어 서울 역 안에서 배회하던 중 차중원(윤상현)에게 산삼을 판 것을 계기로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동생을 찾기 위해 찜질방을 전전하며 전단지를 돌리던 고복실은 동생과 똑 같은 추리닝을 입은 한 남자를 발견하고 반가움에 달려갔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찾던 동생이 아니라 기억을 잃은 루이(서인국)였고,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인연이 시작되었음을 예고했다.

남지현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까맣게 그을린 분장은 물론 몸빼 바지, 강원도 사투리까지 구수하게 표현하며 고복실 캐릭터를 하나하나 완성시켜 나갔다. 특히 순박하고 당차며 티 없이 맑은 웃음을 지어 보였던 고복실의 미소부터 할머니의 죽음 이후 짠한 눈물까지 무결점으로 가득했던 순수소녀가 서울 상경 이후 어떤 변화를 맞이할 지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쇼핑왕 루이’는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