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를 부탁해2’ 이특 “한채영 되고 싶은 분 연락 달라”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 이특 / 사진제공=패션앤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 이특 / 사진제공=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 이특이 전문가로부터 메이크업 실력을 인정받았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2’에서 이특이 부여받은 미션을 훌륭히 소화해내는 장면이 그려진다.

‘화장대를 부탁해2’ 측은 선공개 영상을 통해 이특이 ‘리지를 한채영으로 부탁해’라는 MC 미션을 받는 장면을 선보였다. 이특은 영상 초기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특유의 자신감을 찾은 뒤 발군의 메이크업 실력을 뽐냈다.

해당 영상에서 이특은 다양한 종류의 화장품을 헷갈려 하면서도 남다른 눈썰미로 메이크업의 포인트를 캐치해 순식간에 리지를 화보 속 한채영의 모습과 흡사하게 만들었다.

특히 한채영의 화보 메이크업을 직접 진행했던 뷰티 마스터 우현증은 “이특 씨 아티스트의 길을 걸어도 되겠더라”며 그의 실력을 인정했다. 한채영 역시 리지에게 “우리 쌍둥이 아니죠?”라며 이특이 해준 메이크업을 칭찬했다. 이에 이특은 “한채영까지는 아니라도 두채영, 세채영으로 만들어 드리겠다”는 자신감 넘치는 답변을 내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특의 미션 수행 장면은 오는 22일 ‘화장대를 부탁해2’에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