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박지영, 술 취해 이성재 옆에서 잠들어 “내가 미쳤나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성재, 박지영/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이성재, 박지영/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박지영이 이성재 옆에서 잠들었다.

21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연출 박신우 극본 서숙향)에서는 방자영(박지영)이 술에 취해 들어와 김락(이성재) 옆에서 잠이 들었다.

이날 김락은 아침에 눈을 뜨고 자신의 옆에 누운 방자영을 보고 “이 여자들이…”라며 못마땅해 했다. 방자영은 김락을 보고 깜짝 놀라며 “내가 미쳤나봐.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방자영은 “정말 미안해요. 저를 죽여주세요”라고 말했고, 김락은 “실수하신 건데요 뭐”라며 대인배 면모를 보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