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남녀’ 황우슬혜, 생활 연기에 최적화된 배우였다니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혼술남녀'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혼술남녀’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배우 황우슬혜, 이쯤 되면 황진이 역할은 그를 위해 만들어진 캐릭터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혼술남녀’ 6회에서는 황진이(황우슬혜)가 짠내를 폭발시켰다.

이날 황진이는 달력에 배란일을 표시해두고는 벌써부터 아기의 태명을 능청스럽게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결혼이 목표인 진이는 최근 남자친구로부터 계속해서 바람을 맞고 있다. 결국 데이트 대신 회식으로 허전함을 달래던 진이는 임신한 부부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는 더욱 우울해졌다.

이날도 황진이의 솔직한 성격, 거짓 없이 능청스러운 입담은 시청자들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또한 빨리 결혼해야겠다는 의지를 불태우지만, 마음처럼 쉽지 않은 현실은 그녀를 더욱 애잔하게 만들었다.

황우슬혜는 튀는 듯 보이지만 결국 누구라도 나의 이야기라고 공감하게끔 만드는 생활연기는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때문에 울 땐 울리고 웃길 땐 웃기면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자리 잡은 황우슬혜는 ‘혼술남녀’를 통해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필모그래피를 채웠다.

한편 황우슬혜가 출연하는 ‘혼술남녀’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