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 정우성 “시나리오 보기 전에 출연 결정…감독에 대한 믿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정우성,아수라

배우 정우성이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 ‘아수라'(감독 김성수, 제작 사나이픽처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우성이 ‘아수라’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정우성은 21일 서울 성동구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아수라’(감독 김성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김성수 감독만 믿고 시나리오도 보기 전에 출연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날 정우성은 “출연 약속을 한 뒤에 시나리오를 읽었다. ‘내가 왜 이걸 한다고 했지’라고 후회했다. 정말 한도경이 이해가 안됐다. 액션 느와르의 관습적인 인물이 있는데 한도경은 그렇지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정우성은 “그렇지만 감독이 그렇게 한도경을 그린 이유가 있다고 생각해서 내가 이해하고 따라가려 했다. 전혀 계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정우성은 거친 액션신에 대해 “보통 액션 영화에서의 멋진 합보다는 도경의 스트레스가 만드는 거친 액션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다행히 감독이 시나리오에 그런 감정을 도와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렇기 때문에 부상에 대한 위험도 컸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했지만 욕심을 내다보니 작은 부서짐이 있었다”고 전했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오직 살아남기 위해 싸우는 나쁜 놈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액션영화로, 오는 28일 개봉한다. 청소년 관람불가.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