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주상욱, 김현주 말고 김태훈과 ‘로코로코 멜로멜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판타스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JTBC ‘판타스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판타스틱’ 주상욱과 김태훈의 브로맨스 케미가 안방극장에 웃음을 예고했다.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 측은 21일 주상욱과 김태훈의 합이 돋보이는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김현주를 사이에 두고 아찔한 신경전을 펼쳤던 두 사람이 선보이는 의문의 케미가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주상욱과 김태훈은 백허그와 야릇한 포즈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갑자기 백허그를 해오는 김태훈에게 놀란 주상욱은 당황스럽고 짜증이 묻어나오는 리얼한 표정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그런 주상욱의 머리 꼭대기에 서있는 듯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주상욱을 쥐락펴락하는 김태훈의 태도가 흥미진진하다.

여기에서 더 나아가 주상욱에게 올라탄 김태훈의 모습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다소 망측스러운 자세에 주상욱은 기겁하며 김태훈을 막아보려 하지만 광대폭발 미소를 짓는 김태훈은 이미 주상욱 보다 한 수 위. 천연덕스럽게 레슬링 기술을 걸듯 심폐소생술 강습으로 돌변한다.

초딩미 넘치는 류해성(주상욱)의 매력과 능글능글 괴짜 의사 홍준기(김태훈)의 매력이 한 눈에 드러나는 스틸컷은 사진만으로도 유쾌한 에너지를 내뿜으며 또 한 번 웃음핵폭탄 명장면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판타스틱’ 관계자는 “이소혜(김현주)를 사이에 둔 연적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궁극적으로 이소혜를 아끼고 사랑하며 지키려는 두 사람이 보여주는 케미가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라며 “류해성과 홍준기의 연대가 더욱 끈끈해지며 훈훈하고 유쾌한 브로맨스를 선보이게 될 예정이니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