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집새집’ 권혁수, 대학시절 MT까지 따라온 아버지에 ‘경악’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헌집새집' / 사진제공=JTBC '헌집새집'

JTBC ‘헌집새집’ / 사진제공=JTBC ‘헌집새집’

배우 권혁수가 자신의 방 셀프 인테리어를 시도했다.

권혁수는 오는 22일 방송되는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2(이하 헌집새집)’에 출연한다. 특히 그는 완고한 아버지와 부딪히며 치열하게 작업을 진행했다.

권혁수의 아버지는 아들의 택배 상자를 뜯어보고 내용물을 확인하고 시도 때도 없이 아들에게 연락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헌집새집’ 녹화 당시에도 아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고 셀프인테리어가 진행되는 동안 권혁수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앞서 방 인테리어를 완강하게 반대했던 권혁수의 아버지는 페인트칠한 벽을 보며 “너무 하얗게 칠해서 염증생기겠다”며 트집을 잡았다. 이어 조명 설치하는 모습을 보며 “무슨 나이트클럽이냐, 네 방 (전기) 미터기는 따로 달아라”며 권혁수와 김도현 디자이너에게 호통을 치기도 했다. 심지어 직접 셀프 인테리어 현장에 들어와 손을 대며 사사건건 간섭하기도 했다.

심지어 권혁수의 아버지는 “고등학교 수학여행도 따라가 봤다”는 발언으로 현장에 있던 이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한, “대학교 MT도 몰래 따라 가봤다”고 말해 이 사실을 처음으로 알게 된 아들 권혁수는 물론이고 제작진을 놀라게했다.

인테리어 독립을 꿈꾸는 싶은 권혁수의 셀프 인테리어 시공기는 이날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