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자먹’ PD “‘삼시세끼’ 후속, 독이든 성배 느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백승룡,먹구자고먹고

연출 백승룡이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먹고 자고 먹고’(연출 백승룡)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백승룡 PD가 ‘삼시세끼’ 후속에 대한 부담을 드러냈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먹고자고먹고 쿠닷편’(연출 백승룡) 제작발표회에는 백종원을 비롯해 온유·정채연과 연출을 맡은 백승룡 PD가 참석했다.

이날 백승룡 PD는 “편성은 부담이 됐다. 나영석 PD가 워낙 좋은 프로그램을 만든 시간대여서 그 자리에 들어가서 부담이 많이 됐다. 그런데 우리 프로그램도 재미있을 것”이라며 “‘삼시세끼’는 노동이 재미로 나오지만 우리는 그런 게 없다. 정말 프로그램 이름대로 먹고 자고 먹는 프로그램으로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요리프로그램이지만 힐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tvN과 tvN Asia가 공동 제작하는 백종원의 글로벌 프로젝트 ‘먹고자고먹고’는 동남아를 여행하며 현지의 재료를 이용해 글로벌 레시피를 선보이는 프로그램. 그 첫 번째 여행지인 말레이시아 쿠닷편에는 ‘백삼촌’ 백종원과 함께 샤이니 온유, 다이아 정채연이 출연해 삼촌조카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백승룡 PD는 “‘집밥 백선생’으로 국내 요리 열풍을 일으킨 백종원과 함께 신개념 글로벌 레시피를 선보일 콘텐츠를 기획했다”며 “‘집밥 백선생’에서 ‘요리 외교관’으로 변신한 백종원의 활약과 시청자들이 직접 해외를 방문했을 때 혹은 국내에서도 시도해 볼 수 있는 글로벌 레시피들이 등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먹고자고먹고 쿠닷편’은 오는 2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홍콩, 싱가폴,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등 아시아 9개국과 호주에서 동시 방송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