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고경표 “정원의 색다른 모습 그려질 것”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고경표 / 사진제공=SBS

배우 고경표 / 사진제공=SBS

배우 고경표가 앞으로의 전개를 예고했다.

고경표는 21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SBS일산제작센터에서 열린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전개를 묻는 질문에 “현장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질투의 화신, 분노의 정원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화신(조정석)과 정원(고경표)이의 성격이 다르듯 망가지는 모습도 다르게 그려진다”며 “유하게만 보였던 정원의 색다른 모습을 보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질투라는 감정과 사랑이 좋은 시너지를 발휘해 앞으로 더 재밌어진다.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질투의 화신’은 질투라곤 몰랐던 마초 기자 이화신(조정석)과 재벌남 고정원(고경표)가 생계형 기상캐스터 표나리(공효진)를 만나 애정을 구걸하게 되는 양다리 로맨스 작품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