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 측 “최지우, 드라마 이끌 힘 있는 배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캐리어를 끄는 여자' 배우 최지우 / 사진제공=스튜디오 드래곤

‘캐리어를 끄는 여자’ 배우 최지우 / 사진제공=스튜디오 드래곤

‘캐리어를 끄는 여자’ 최지우의 파란만장 롤러코스터 인생이 펼쳐진다.

배우 최지우가 26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캐리어를 끄는 여자(이하 캐리어)’(극본 권음미, 연출 강대선·이재진)의 주인공 차금주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차금주는 변호사보다 잘나가는 로펌 사무장. 그러나 어느 날 미스터리한 사건에 연루되면서 한 순간에 추락, 여러 사건들을 겪으며 자신의 진짜 꿈과 사랑을 찾게 된다.

한 여성의 성장기가 그려지는 만큼, ‘캐리어’ 안에서 최지우의 모습은 다채롭게 그려질 전망이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과 촬영 스틸컷에서는 프라이드 넘치는 커리어 우먼의 모습과 최지우 특유의 능청스럽고 사랑스런 매력이 표현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21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캐리어를 끄는 사무장’ 차금주의 두 가지 모습이 있다. 극 중 차금주는 캐리어에 재판서류를 가득 넣고 다니는 것으로 유명한 인물. 사진 속 차금주는 커리어 우먼의 정석인 세련된 정장스타일링으로 시니컬한 매력을 발산했다.

그런 그녀의 모습이 달라졌다. 또 다른 사진 속 차금주는 수수한 차림의 옷을 입고 있다. 질끈 묶은 머리와 담담한 얼굴 등 이전의 화려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수많은 사연과 생각이 담긴 듯한 눈빛과 표정, 이전과는 다른 그녀의 모습이 그 동안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연이어 공개된 사진 속 차금주는 거센 빗줄기 속에서 고군분투 중이다. 우비 하나에 몸을 의지한 채 흩어진 전단지를 줍는 모습, 거리에 덩그러니 서 있는 모습, 지쳐 있는 표정 등이 차금주에게 닥친 힘든 상황을 말해주고 있다.

제작진은 “차금주의 성장이 주요하게 그려지는 만큼, 시청자들이 동화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드라마를 이끌어갈 힘을 지닌 배우가 필요했다. 친근한 매력부터 동경하고 싶은 이미지까지, 다양한 모습을 갖고 있고 이를 살려낼 수 있는 힘을 가진 배우가 최지우다. 최지우의 열정과 성장기가 담길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MBC새 월화특별기획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특유의 매력과 재치로 서초동 바닥을 주름잡던 여성사무장이 한 순간의 몰락 이후, 자신의 꿈과 사랑을 쟁취하며 재기에 성공하는 성장 스토리와 법정 로맨스를 그린다. ‘몬스터’ 후속으로 오는 26일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