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터’ 종영, 조보아 “학교 졸업한 기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조보아 / 사진제공=sidusHQ

배우 조보아 / 사진제공=sidusHQ

배우 조보아가 ‘몬스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MBC 월화드라마 ‘몬스터'(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주성우)가 종영한 가운데 안하무인 금수저 도신영 역을 열연한 조보아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조보아는 “‘몬스터’는 정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현장이라, 지금 학교를 졸업한 기분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7개월이라는 장기간 레이스였지만 그래도 아쉽고 섭섭하다. 신영이와 작별인사를 신속히 하고, 저는 또 다른 작품에서 새로운 변신을 하려고 한다. 그동안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새로운 출발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조보아는 솔직하고 당당한 도신영 캐릭터를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무거운 복수극에서 잠시 숨을 돌릴 수 있는 부분을 담당, 톡톡 튀는 매력으로 안방 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또한 극 중 강지환에게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치며 당찬 도신영식 짝사랑과 아련한 순정파 사랑을 모두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가 하면, 강지환과 티격태격하는 귀여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응원과 지지를 독차지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속에서 단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기는 것은 물론, 캐릭터가 가진 무게의 경중을 잘 표현하며 안정된 연기를 보여줬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