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어떤 것’ 전소민 “과거 1% 폐인이었다…여전히 설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1%의 어떤 것' 전소민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1%의 어떤 것’ 전소민 / 사진제공=가딘미디어

배우 전소민이 리메이크 드라마 ‘1%의 어떤 것’으로 활약을 예고한 가운데, 그가 소문난 ‘1% 폐인’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 2003년, 수많은 시청자들의 주말 아침을 책임졌던 드라마 ‘1%의 어떤 것’이 2016년 버전으로 리메이크돼 벌써부터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13년 만에 재탄생 된 2016년 버전에서 당돌하면서도 러블리한 매력을 가진 초등학교 선생님 김다현 역으로 활약할 전소민 역시 ‘1%의 어떤 것‘의 팬이었다고 밝혔다.

당시 주말드라마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로맨스 장르로 아침드라마 계의 센세이션을 일으킨 ‘1%의 어떤 것’은 수많은 ‘1% 폐인’을 생성했다. 전소민은 “당시 고등학생 때였는데 아침에 열심히 챙겨봤다. 순정만화를 좋아하는데 ’1%의 어떤 것‘이 그런 분위기의 드라마라 설렜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특히 2016년 버전은 2003년 버전과는 달리 재인(하석진)과 다현(전소민)의 달달한 로맨스를 부각시켜 보기만 해도 가슴이 간질간질 해지는 장면들을 만날 수 있어 업그레이드 된 두 남녀의 러브라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전소민은 “대본이 2016년 버전으로 수정되고 리메이크 되었다고 하지만 어릴 때 봤던 그 설레는 감정이 똑같이 느껴져서 좋았다. 오히려 그때 본 기억 때문에 서슴없이 작품을 선택한 것 같다”며 고민 없이 작품을 선택했던 이유를 전했다.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1%의 어떤 것’은 안하무인 재벌 호텔리어 이재인과 그런 재벌남을 가르치는 초등학교 선생님 김다현의 유산 상속을 둘러싼 좌충우돌 바른생활 로맨스. 오는 10월 5일 오후 9시 드라마 전문채널 ‘드라맥스’에서 첫 방송되며, 앞서 오는 30일 모바일 동영상 앱 옥수수를 통해 독점 선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