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프리싱글 ‘뉴욕’으로 6개 음원차트 1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마마무 재킷/사진제공=RBW

마마무 재킷/사진제공=RBW

걸그룹 마마무가 신곡 ‘뉴욕’으로 음원차트를 석권했다.

마마무는 21일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프리싱글 ‘뉴욕(New York)’을 발표했다. 이후 각종 음원차트에서 1위에 이름을 올리며 음원 파워를 입증했다.

‘뉴욕’은 오전 8시 기준으로 엠넷, 벅스, 소리바다, 올레뮤직, 지니, 네이버 등 6개 주요 음원사이트 정상에 오른 동시에 몽키3 3위, 멜론 5위에 오르는 등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뉴욕’은 10월 컴백을 앞두고 발표한 프리싱글로, 마마무는 새 음반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마무는 오는 10월 본격적인 컴백을 앞두고, 8월 단독 콘서트를 시작으로 유닛 음반, 프리싱글을 발표하며 차근차근 컴백의 초석을 다지고 있다.

‘뉴욕’은 한국과 뉴욕의 13시간의 시차에서 착안하여 만들어진 곡으로, 우리나라에선 한밤중이지만 뉴욕에서 뜨거운 낮을 보내고 있을 거라는 재미있는 상상을 담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