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신, 직접 프로듀싱 참여..7집으로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효신/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박효신/사진제공=글러브엔터테인먼트

가수 박효신이 정규 7집과 더불어 완성형 뮤지션으로서의 역대급 귀환을 예고했다.

21일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박효신이 오는 10월 3일 새 음반을 정식 발매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6년 만에 발매되는 이번 정규 음반은 박효신이 직접 음반 전체의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앨범 수록곡 역시 대부분을 자작곡으로 채워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과 방향성을 뚜렷하게 담았다.

앞서 ‘야생화’, ‘해피투게더(Happy Together)’ 등을 작사, 작곡하며 뮤지션으로서의 역량도 입증한 그가 이번에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이번 음반에는 출중한 실력을 갖춘 엔지니어들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글러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박효신이 직접 프로듀싱하고 수록곡 대부분의 작사 작곡에 참여한 이번 음반은 아티스트의 애정과 역량을 집중한 만큼 가장 박효신다운 음반이 될 것으로 자부한다”며 “오랜만에 발매하는 정규 음반인 만큼 많은 분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아티스트와 스태프진 모두 앨범 발매 마지막 순간까지 최고의 음반을 위해 노력을 쏟아 부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효신은 오는 10월 3일 신보를 발표한 뒤 10월 8일부터 9일, 11일, 13일, 15일 16일까지 약 2주간 잠실실내체육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